• 이형욱 목사

막 4장 14, 20절 "언제나 거둘것을 기대하시는 하나님!"

"뿌리는 자는 말씀을 뿌리는 것이라 // 좋은 땅에 뿌리웠다는 것은 곧 말씀을 듣고 받아 삼십배와 육십배와 백배의 결실을 하는 자니라 (막 4:14, 20)"


마가복음 4장에는 그 유명한 씨뿌리는 비유가 나옵니다. 예수님은 이 비유의 말씀을 주셨을 뿐만 아니라, 이 비유가 어떤 의미인지도 친절하게 가르쳐 주십니다. 비유에는 씨가 떨어지는 네 종류의 밭이 나옵니다.


길 가, 돌 밭, 가시떨기, 좋은 땅 ... 각각의 밭에 떨어지는 씨는 같은 씨입니다. 말씀이지요! 이 비유의 이야기를 읽을 때면, 의례히 좋은 땅이 되기를 소망합니다. 삼십 배, 육십 배, 백 배의 결실이라는 단어가 눈에 잘 들어오기 때문입니다.


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봅니다.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나는 늘 좋은 땅이었는가! 말씀 받기를 사모하고, 그 말씀을 내 속에 담아내며 살아가기를 힘썼던 때 보다 오히려 길 가밭, 돌짝 밭, 가시떨기밭 같은 모습이 더 많지 않았는가!


그 때 비로서 이 비유의 핵심이 어떤 밭이 되어야 하는가를 교훈하기 전에, 씨 뿌리는 자에게있음을 보게됩니다. 하나님은 말씀의 씨를 가려 뿌리지 않으셨습니다. 분명 좋은 땅에만 뿌린다면 낭비없이 백전 백승일텐데 ... 그 분은 한결같습니다.


그 분은 우리 인생 가운데 그 때가 비록 길가 밭, 돌짝 밭, 가시 밭 같았음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이 좋은 땅이 될것을 기대하시며 말씀의 씨를 뿌렸던 것입니다. 한결 같은 그분의 사랑에 마음이 짠합니다.


오직 그 사랑이 거칠고 무딘, 연약하여 자주 넘어지는 우리의 삶을 비로서 말씀을 받아 열매를 내는 삶으로 빚어내신 것입니다. 그분의 열심이요 그분의 능력입니다. 오늘 이 하루도 그분의 기대와 소망이 함께 하기에 넉넉한 마음으로 뛰어야겠지요!




조회수 131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